INSPIRE
놀라운 이야기 INSPIRE
Story
앞이 보이지 않는 화가, 박환
2017.03.20
  • 58960
  • 538

화가는 사고로 시력을 잃었다.
그러나 그는 계속 그린다.
물감의 위치를 통째로 외우고,
예민한 손끝은 붓이 됐다.


화가는 말한다.
눈에 보이는 것은 온통 암흑이지만,
내가 그리는 것은 희망이라고.

Main
Recommend Story